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코로나 19와 냉방병 증상 차이점 알아보기

반응형

코로나 19와 냉방병 차이점

안녕하세요. 세상 모든 정보가 있는 곳 정보바다입니다. 오늘은 요즘 다시 확진자가 늘고 있는 코로나 19와 여름철 냉방병 증상 차이점에 대해 포스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래를 참고해주세요.

올해 초부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19로 사회에는 많은 변화들이 생겼습니다. 확진가가 0명이 되면서 점점 없어지나 했지만 다시 유행하기 시작한 코로나 19입니다. 모두 건강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무증상 코로나 19 확진가 나오면서 정말 많은 분들이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코로나 19로는 폐에 많은 영향을 주기 때문에 완치가 되어도 폐기능에 무리를 줄 수 있고, 다른 형태의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나오면서 그 불안감은 더 키지고 있습니다.

이제 장마철이 지나면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특히나 올해의 폭염은 정말 엄청나다고 기사가 나오고 있습니다. 무더위를 피하는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에어컨입니다.

하지만 에어컨 바람을 직접적으로 오래 맞게 되면 두통, 콧물, 열, 근육통 등이 나타 날 수 있습니다. 이는 여름철 누구나가 경험해보았을 냉방병이라고 합니다.

이 냉방병의 증상은 코로나 19 로와 상당히 유사하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혹시나 내가 코로나 19인가 하고 걱정을 많이 하실 것 같습니다. 그래서 냉방병과 코로나 19로 어떠한 차이점이 있는지 한 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냉방병은 특정 질환이 아닙니다. 에어컨의 시원한 바람을 너무 많이 맞아 생기는 신체의 증상입니다. 콧물, 재채기, 목감기 등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고 열이 나고 두통이 나고, 소화기능 저하, 설사, 복통, 손발 붓기 등 증상이 여러 가지여서 코로나 19와 구별이 쉽지 않습니다.

냉방병에 걸리는 이유는 에어컨을 틀어 놓은 상태로 환기가 되지 않는 곳에 오래 머물기 때문입니다. 실내와 실외 온도 차이가 5도 이상일 때 체온 변화에 적응을 잘 못합니다. 덥다고 에어컨 앞에 너무 오래 있는 것도 좋지 않다는 뜻입니다.

실내 온도는 25~26도를 유지하는 게 좋고 에어컨 바람을 직접적으로 맞지 않는 게 좋습니다. 에어컨은 1~2시간 정도 작동을 하였다면 반듯이 환기를 해주는 게 좋습니다. 이는 냉방병 예방에 도움을 줍니다.

가벼운 냉방병이라면 에어컨 온도와 환기만 잘해줘도 증상이 좋아지겠지만 발열이나 근육통 등의 증상이 심해지면 꼭 병원으로 가서 검사를 받아 보셔야 합니다. 

코로나 19 같은 경우에는 확진자와 접촉을 한 적이 있다면 증상이 없더라고 꼭 코로나 19 진담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으로 더 많은 시민분들이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다면 꼭 검사를 받아 보시기 바라겠습니다.

그리고 냉방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에어컨 청소도 상당히 중요합니다. 에어컨 청소를 하지 않으면 레지오넬라라는 세균이 생기게 되고 이는 에어컨 바람을 통해 나오게 됩니다. 이 세균에 감염이 되면 폐렴으로 이어 질 수도 있기 때문에 냉방병의 증상이 심해지면 무조건 병원으로 찾아가 검사 및 코로나 19 검사를 받아 보시기 바라겠습니다.

코로나 19가 다시 유행하고 있는 요즘 마스크 착용은 필수 모임 자제(사회적 거리두기)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주고 냉방병도 충분히 온도 조절 및 환기만 잘해도 예방할 수 있으니 무더운 여름 건강 관리 잘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무엇보다 증상이 있을 경우 꼭 병원으로 가서 검사를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다음에 더 유익한 정보로 찾아오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글

생활 속 거리두기와 사회적 거리두기의 차이점 알아보기

목에 좋은 차 음식 도라지 효능 실제 경험담

계피 효능 알고 먹자

반응형